자료실

보도자료

②보도자료[미디어] [에이블뉴스]고용으로 현실이 된 베트남 장애청년들의 ‘자립의 꿈’

2017-07-21 16:53:12
이순희

고용으로 현실이 된 베트남 장애청년들의 ‘자립의 꿈’

한국장애인재활협회, 베트남 ICT훈련생 대상 자립세미나 개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7-14 09:40:57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시 Trade Union호텔에서 열린 ‘베트남 장애인 고용에 관한 자립세미나’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모습. ⓒ한국장애인재활협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지난 11일 베트남 하노이시 Trade Union호텔에서 열린 ‘베트남 장애인 고용에 관한 자립세미나’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모습. ⓒ한국장애인재활협회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 베트남 하노이장애인연맹(DP Hanoi)이 공동주최 하는 ‘베트남 장애인 고용에 관한 자립세미나’가 지난 11일 하노이시 Trade Union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딩 응옥 투이(Dinh Ngoc Thuy) 베트남 장애인위원회(NCD, National Council on Disability) 부국장, 팜 투 항(Pham Thu Hang) 하노이시 노동청(Department of Labour, Invalids and Social Affair)의 관계자, 당 반 탄(Dang Van Thanh) 베트남장애인위원회(VFD, Vietnam Federation on Disability) 부회장, 한국장애인재활협회에서 지원하고 있는 8개 지역의 ICT센터장 및 지역장애인협회 대표, 훈련생 40여명 등 총 90여명이 함께했다.

굿잡자립생활센터 김재익 소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장애인의 진정한 자립은 경제적 자립(고용)을 포괄하는 개념이며, 이를 위해 베트남 장애청년들 스스로 사회적 변혁을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또한 “베트남 장애인 리더들로 하여금 베트남만의 독창적 자립생활 모델을 고안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딩 응옥 투이 NCD부국장은 “베트남 총리결정서에 따라 장애와 고용에 관련된 예산은 편성되었으나, 현실적인 집행을 위해서는 시와 현(구) 단위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이 과정에서 장애인 단체와 지역 정부의 적극적 협력을 당부했다.

응웬 띠 반(Nguyen Thi Van) 베트남 장애인사회적기업 Imagotor의 대표는 “장애인의 직업훈련에 제일 중요한 것은 리더십과 자발성이며, 장애인이라도 능력개발을 통해 비장애인과 경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세미나 도중 장애청년 응이아(Nghia, 20세, 남, 근육장애)를 현장채용하기도 했다.

베트남 장애청년 응오 반 꾸엣(Ngo Van Quyet, 24세, 남, 지체장애)은 취업을 위해 총 5번의 면접에 낙방했음에도 좌절하지 않고 재도전을 통해 사진편집서비스 전문 회사인 Pixel 회사에 근무하게 된 경험을 공유하며, 실패에도 좌절하지 않는 의지를 갖게 되었으며 가족을 이끌 수 있는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